top of page
Dark-Background

[KR] ‘중고폰이 찍고 AI가 분석’... 삼성전자, 갤럭시 검안기로 인도인 15만명 안저 측정

Updated: Jan 2











인도 시타푸르 안과병원에서 의사가 중고 갤럭시폰을 활용한 안저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55,400원 ▲ 100 0.18%)는 13일 ‘세계 눈의 날(World Sight Day)’을 맞아 중고 갤럭시 폰을 활용한 ‘갤럭시 업사이클링’을 통해 인도에서 2023년 말까지 15만명의 안저(동공으로 안구 안쪽을 들여다봤을 때 보이는 부분)를 측정하는 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업사이클링은 중고 스마트폰을 사물 인터넷(IoT) 기기로 전환해 사용하는 프로젝트로, 2017년부터 자원활용과 순환경제를 위해 시행 중이다. 특히, 갤럭시 업사이클링의 일환으로 중고 갤럭시폰을 휴대용 디지털 검안기로 변모시킨 ‘아이라이크(EYELIKE)’는 국제실명예방기구(IAPB), 연세의료원, LabSD와 협력해 2017년에 개발했다.


국제실명예방기구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약 11억명이 시각 장애를 갖고 있다. 시력 손상의 90%는 조기 예방이나 치료가 가능하지만, 부족한 의료시설로 보건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에게는 제대로 된 검진조차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삼성전자는 의료시설이 열악한 지역에 조기 진단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갤럭시 업사이클링을 통해 탄생한 디지털 검안기를 2018년 베트남을 시작으로 지난해 인도, 모로코, 파푸아뉴기니에 확대 지원했다.


갤럭시 업사이클링으로 구현한 디지털 검안기의 원리는, 중고 갤럭시 스마트폰에 ‘아이라이크’를 결합하면, 안저를 진단할 수 있다. 안보건소의 비숙련 의료진이 카메라로 안저를 촬영하면 스마트폰 내의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이 사진을 분석해 안질환 여부를 1차로 진단한다.


이후 2, 3차 의료기관의 안과 의사들이 최종 진단을 내리게 되며, 대상자의 병변이 당뇨망막병증, 녹내장, 황반변성 등 주요 실명 유발 질환인지를 확인할 수 있다. 진단 내용은 앱과 서버로 저장·분석돼 지역 사회 내 안보건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자료로 활용된다.


인도에서 지난해 프로그램이 시행된 이래, 200대의 기기를 사용해 지금까지 약 5000명의 환자를 측정했으며, 세계 눈의 날을 맞아 삼성전자는 인도 지역의 4개 병원과 협력해 2023년 말까지 15만명의 안저를 측정할 예정이다.


모흔 라아 골리(Mohan Rao Goli) 삼성 방갈루루 연구소 상무는 “스마트폰 내의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이 사진을 분석해 안질환 여부를 1차로 판단하는 데 기여했다”라며 “앞으로도 첨단 기술을 통해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Published Date: 2022.10.13

Source: https://biz.chosun.com/it-science/ict/2022/10/13/W4DEM73IJNFYVE5XPQIA37PGN4/?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

2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SK네트웍스의 ICT 리사이클 분야 자회사 민팃이 회수한 중고폰을 새롭게 재탄생시키며 자원 재순환을 실천해 주목을 받고 있다. 22일 SK네트웍스에 따르면 민팃은 올해 소셜벤처와 협력해 사용 가치가 없어진 중고폰 등 전자기기를 새롭게 탈바꿈시키며 자원 업사이클링을 위한 노력을 꾸준히 이어왔다. 민팃은 지난 10월 인공지능(AI) 기반 안심 화장실 서비스 '

शहर के रेणी गेट स्थित रामधाम देवल में आज नेत्र जांच एवं लैंस प्रत्यारोपण शिविर हुआ, जिसमें कुल 351 मरीजों का पंजीयन हुआ। शाम 4 बजे तक सभी मरीजों की आंखों की जांच कर ली गई। इस दौरान 45 मरीजों को लैंस प

bottom of page